Loading...

주요정보 제작/출연 포토 예고편

introduction of Work

카라얀에 의해 창설된 ‘잘츠부르크 부활절 페스티벌’은 매년 봄마다 열리는 음악 축제다. 바그너와 슈트라우스 같은 독일 후기 낭만파에 집중했던 지휘자 틸레만은 드레스덴 슈타츠카펠레와 함께 묵직하고 진중한 사운드를 바탕으로 푸치니의 낭만을 극적으로 표현했다. 로마를 배경으로 펼쳐지는 등장인물의 얽히고설킨 비극적 운명을 다룬 오페라 <토스카>, 2018년 카라얀 이후 30년 만에 가장 새로운 옷을 입고 잘츠부르크 부활절 페스티벌 무대에 찾아왔다.
(유니텔 오페라 '토스카'와 함께하는 오페라 전문가 공모전 수상자, 신동경)

Copyright(c) 2015 Kevin & Company All Right Reserved.